Home 미동남부 홈 아틀란타


아틀란타 관광

제목 없음

 아틀란타에서  출발하는 상품입니다. 단체 단독 관광 견적요청  예약하기

 

아틀란타 출발 당일  >>

아틀란타 패키지 관광  >>

새 코카콜라 박물관 인기몰이 

 

 

world of Coca Cola.jpg

 

2007년 5월 24일 애틀랜타 다운타운의 조지아 아쿠아리움과 센테니얼 올림픽 파크 옆으로 자리를 옮겨 확장개관한 코카콜라 박물관 ‘World of Coca-Cola'의 관람객수가 개관 2개월만에 25만명을 넘어섰다. 코카콜라사는 방문객의 절반가량은 조지아 주민들이며 나머지는 미국 남동부 전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코카콜라사는 당초 예상했던 개관 첫 해 방문객수 80만명을 무난히 넘길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수만점의 전시물을 보유한 박물관에는 미국 팝아트의 거장 앤디 워홀의 코카콜라 주제 작품 등 새로운 전시물도 속속 추가되고 있다. 문의 www.worldofcoca-cola.com  세계최대의 판매율을 보유한 탄산음료 코카콜라의 탄생지이자 본사가 위치한 애틀랜타에서 지난 1990년 문을 연 코카콜라 박물관은 언더그라운드 애틀랜타 옆에 위치해 있다가 전시면적을 2배 이상 확장한 현재의 위치로 이전 개관했다.

 

위키백과에서

코카콜라(영어Coca-Cola)는 미국의 코카콜라 컴퍼니에서 출시한 청량 음료 브랜드이다. 전 세계적으로 200여 개국 이상에서 팔리고 있는 코카콜라는 가장 인지도 높은 상표이기도 하며, 미국과 자본주의를 상징하기도 한다. 코카콜라의 경쟁사로 펩시콜라가 있으며 이 두 음료간의 각 시장에서의 마케팅 전쟁은 유명하다. 한편, 코카콜라 컴퍼니가 자존심 때문에 지분을 인수한 페루의 고유 브랜드인 잉카 콜라는 아직도 페루 내 콜라 판매율 1위를 달리고 있다.

 

 

1886년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약사인 존 펨버턴은 코카의 잎, 콜라의 열매, 카페인 등을 주원료로 하는 새로운 청량 음료를 만들어 상품화하였다. 당시에는 첨가물 없이 순수히 코카잎 추출 성분과 콜라나무 껍질 원액과 탄산수로 만들어졌었으며, 원래는 자양강장제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해서 첨가물을 더 넣고 만든것이 오늘날의 콜라. 그의 약국의 소다수 판매 진열대에서 잔 당 5센트로 판매되었지만 별로 판매량이 좋지 않았고 2년 후 그는 이 청량음료에 대한 제조, 판매 등 모든 권리를 단돈 122만 2천원에 팔아 버렸다. 이 음료의 새로운 소유주는 약제 도매상인 에이서 캔들러였다.[1] 에이서 캔들러 1919년에 현재의 회사 조직을 설립하고 청량 음료로서 판매를 개시하기 시작했는데 현재 코카콜라 병의 디자인은 캔들러가 100만 달러의 현상금을 걸고 응모한 유리병 공장의 직원 루드가 디자인한 것이다. 특히 제2차 세계대전 중에는 국방성의 후원으로 매출이 대폭적으로 늘어났다. 특히, 코카콜라는 미국에서 최대의 '셰어'를 자랑하며 국외에서도 아메리카니즘의 대명사로 쓰일 만큼 보급되어 있다. 코카콜라는 본사에서 원액(제법 미공개)만을 제조하여 국내 및 해외의 특정 회사에게만 공급하는 프랜차이즈 방식을 채용하고 있다. 특정 회사에서는 본사에서 공급받은 원액에 물,탄산,설탕 등의 첨가물을 배합하여 병 또는 캔에 넣고 직매 방식에 의하여 판매한다. 국외의 회사에 대해서는 자본·종업원 등에 관하여 철저한 현지주의를 채용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전세계 200여개국 에서 1위를 오래 차지하고 있을정도의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세부적으로 기업의 제조공장은 850대, 기업의 인원들은 평균 146만명에 육박하고 운송업체 차량 비행기 등 60만대가 넘는다. 현재2016년 전세계 코카콜라 판매하는 매장 만 2천만 매장이 넘는곳으로 알려진다. 하루에 소비되는 코카콜라 제품만해도 7억3천잔 정도된다. 브랜드의 가치는 705억5,200만 달러(약 80조원) 정도 된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단어를 꼽으라면 첫째가 ‘OK’이고, 둘째가 ‘코카콜라’라고 한다. 창설 60주년이 된 유엔은 192개국의 회원국을 거느리고 있지만, 코카콜라는 무려 200개국에 진출해 있다. 코카콜라는 이제 전 세계적인 브랜드이자 가치다. 그 뒤에 로버트 우드러프가 있다. 그는 코카콜라를 전 세계인의 기호품으로 만들었고,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브랜드로 키웠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를 두고 카를 마르크스도 이루지 못한 ‘붉은 세계’의 꿈을 코카콜라로 실현한 사람이라고 말한다.

원래 코카콜라는 약국에서 불과 5센트면 살 수 있는 소화제 대용 음료였다.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약국을 경영하던 존 S. 펨버턴 박사가 다양한 약재를 섞어 만든 것이었다. 이 음료의 가치를 제일 먼저 발견한 사람은 캔들러라는 사업가였다. 그는 펨버턴이 죽은 후 2,300달러에 사업권 일체를 사들였다. 그리고 회사를 설립해 대대적인 마케팅을 벌이며 음료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코카콜라는 애틀랜타 최고의 음료가 되었고, 캔들러는 후에 시장으로까지 선출되었다.

캔들러의 야망은 여기까지였다. 그는 자신이 처음 투자한 2,300달러의 1만 배에 달하는 2,500만 달러에 코카콜라 사업권을 팔았다. 그것을 산 사람이 어니스트 우드러프였고, 매사 불성실한 태도로 말썽만 일으키던 골칫거리 아들 로버트 우드러프가 바로 그의 아들이었다.

 

아버지 역설의 법칙
프로이트는 “아들은 아버지와의 갈등을 통해 성숙한다”라고 말했다. 아들은 아버지로부터 독립할 때 진정한 자립심을 얻게 된다는 의미이다. 사르트르는 한술 더 떠서 “아버지가 아들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은 일찍 죽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소위 ‘아버지의 역설’이 아닐 수 없다. 로버트 우드러프를 보면 이 명제가 딱 들어맞음을 알 수 있다. 애틀랜타 근처의 부촌에서 자란 그는 고등학교 때 낙제를 거듭하다 끝내 쫓겨나고 말았다. 아버지가 남자답게 키우기 위해 보낸 군사 학교에서도 그는 적응하지 못했다. 마지막 기대를 걸고 보낸 감리 신학원인 에모리 대에서도 추방당했다.

1909년 에모리 대 학장이 그의 아버지에게 보낸 편지에 ‘저는 당신의 아들 로버트가 이번 학기에 학교로 돌아오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만족스러운 성적을 내지 못했고, 그것을 보충할 방법도 없기 때문입니다. 로버트는 자신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지 않으며, 게다가 결석도 잦습니다. 이 모든 것을 생각해 보면 당신의 아들은 학생으로서 성공할 가능성이 없어 보입니다. 만일 학업을 지속할 뜻이 있다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기를 권고합니다’라고 쓰여 있을 정도였다. 이렇듯 그는 부모에게 언제나 참담함만을 안겨 준 불효자였다.

젊은 시절 로버트 우드러프는 학교를 싫어했고, 아버지와 되도록 멀리 떨어져 스스로 인생을 개척하고 싶어 했다. 그래서 아버지로부터 안락한 삶의 기반을 물려받는 대신 유리 공장에서 일당 60센트를 받고 삽으로 모래를 퍼 담는 일부터 시작했다. 그는 후일 이 직업이 참 좋았다고 털어놓았는데, 아버지가 원하던 일과 정반대되는 일이라는 점도 한 가지 이유였다고 했다.

아버지에게 로버트 우드러프는 무능력한 아들이었다. 그러나 화이트 모터스라는 회사의 직원 로버트 우드러프는 전혀 다른 인물이었다. 그는 그곳에서 자신의 잠재력이 무엇인지를 발견했다. 아버지와의 갈등에 억눌려 발산되지 못하던 재주를 계발해 그 기량을 맘껏 발휘했다.

화이트 모터스의 고용주는 그를 높이 평가했다. 그는 로버트 우드러프의 사업 구역과 권한을 늘려 주었으며, 높은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후에 로버트 우드러프는 트럭을 파는 일도 했는데, 이런 경험을 거치면서 본인만의 사업 영역을 넓혀 갔다. 이런 과정을 통해 그는 기업 경영 전반에 대한 능력을 착실하게 키워 나갔다. 마침내 그는 화이트 모터스의 매니저 자리에서 부사장직에 올랐으며, 중견 기업의 후계자로 지목되는 위치에까지 이르렀다.

 

 


이렇게 로버트 우드러프가 성공을 거듭하는 동안 코카콜라는 경영 위기를 맞고 있었다. 미국 시장에서는 충분한 명성을 쌓았지만 세계 시장으로의 진출이 여의치 않았다. 코카콜라의 세계화라는 숙제를 두고 아버지는 아들을 떠올렸다.

부자 아들로 살기 싫다며 자신을 떠나 독립적으로 명성을 쌓고 있던 아들 소식을 들으면서 그는 언젠가 아들을 스카우트하리라 마음먹고 있었다. 지금이 바로 적기라고 생각한 어니스트 우드러프는 아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아버지에게서 스카우트 제안을 받을 당시 로버트 우드러프는 화이트 모터스에서 연봉 8만 5,000달러를 받고 있었다. 아버지가 제시한 연봉은 그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3만 6,000달러에 불과했다. 그러나 그는 돈에 개의치 않고 아버지의 제안을 기꺼이 받아들였다.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 스스로 사업 능력을 키우며 자신감을 회복한 그의 첫 번째 바람은 코카콜라 경영 책임자가 되어 아버지에게 자신의 능력을 맘껏 보여 주는 것이었다. 아버지의 영지(領地)에서 아버지보다 더 멋지게 해내는 모습을 보여 주고 싶었다. 그리고 그 순간이 온 것이다.

아버지의 통제에서 벗어나면서 그는 자신의 잠재력(남을 설득하는 기술)을 발견했다. 늘 부족하다고 여겼지만 그 속에 숨어 있는 1퍼센트의 잠재력을 찾아낸 것이다. 그는 스스로 아버지에 대한 콤플렉스를 극복하기 위해 풍족한 환경을 거부했고, 오직 자신의 힘으로 잠재력을 찾아냈으며, 끈기 있는 도전을 통해 그 힘을 99퍼센트까지 끌어올린 다음, 마지막 1퍼센트의 몰입으로 성취의 에너지를 만들었다. 그리고 그 에너지로 지속적인 성공을 거두었다.

현장에서 느끼는 매력

괴테는 『파우스트』에서 ‘모든 이론은 회색이요, 오직 푸른 것은 저 현장의 소나무’라고 했다. 로버트 우드러프 역시 이론보다 현장에 더 매력을 느꼈다.

그는 모래 공사판, 세일즈 시장, 음료 회사 등을 돌아다니면서 필요한 모든 공부를 했다. 마치 소크라테스가 거리에서 아낙사고라스와 같은 뛰어난 학자들을 쫓아다니며 배웠듯이, 그는 무학의 열등감에 시달리거나 신세를 한탄하기보다는 생생한 현장 학습에 매력을 느끼면서 긍정적인 자세로 도전해 나갔다. 이렇듯 능동적인 현장 학습은 그에게 실현 가능하면서도 매력적인 비전을 키워 주었다.

로버트 우드러프는 야전 사령관으로 투입되었다. 그는 현장에서 갈고닦은 순발력과 공격적인 경영 전략으로 코카콜라가 처한 위기를 차근차근 해결해 나갔다. 그는 우선 판매 담당자들을 소집한 뒤 한 사람도 빠짐없이 모두 해고했다. 총을 들지는 않았지만 일종의 쿠데타였다. 그리고 24시간 후 그들을 서비스 부서로 복직시켰다. 다소 느슨했던 조직에 긴장감이 감돌았고, 2세 경영자에 대한 편견은 일순 사라졌다. 단숨에 조직을 장악한 것이다.

로버트 우드러프는 그동안 닦은 실력을 본격적으로 발휘했는데, 특히 마케팅 분야에서 탁월한 능력을 보였다. 그의 꿈은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전 국민이 손만 뻗으면 닿을 수 있는 곳에 코카콜라가 있도록 만드는 것이었다. “나의 꿈은 내 세대에 전 세계 모든 사람에게 코카콜라를 한 잔이라도 맛보게 하는 것이다”라고 말했을 정도로 그는 늘 코카콜라를 보다 많은 사람이 마실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고민했다.

당시는 제2차 세계 대전 중이었기 때문에 수송과 유통, 해외 시장 개척이 여의치 않았다. 하지만 로버트 우드러프는 이런 시대적 상황을 오히려 세계화의 발판으로 삼았다.
 

 

우선 모든 전장에서 단돈 5센트면 코카콜라를 사 먹을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 여러 전투 지역에 생산 시설을 갖추고 특별히 기술 감찰관을 임명했다. 군인들은 맥주 대신 코카콜라를 마시며 갈증을 해소했다. 소위 ‘전쟁 마케팅’의 효시인 셈이다.

전장에서 피어나는 휴먼 스토리도 간과하지 않았다. 로버트 우드러프는 코카콜라와 연관된 따뜻한 이야기는 즉시 마케팅 소재로 삼도록 했다. 스코틀랜드에서 훈련 도중 비행기 추락 사고가 일어났을 때의 일이다. 비행사는 병원에서 의료진의 극진한 보살핌을 받고 살아났는데, 의식이 돌아오자마자 던진 첫 마디가 “코카콜라 좀 주세요”였다. 이 말은 종군 기자들의 긴급 타전을 통해 모든 언론에서 기사화됐고, ‘휴먼 스토리 마케팅’의 좋은 사례로 남았다.

비슷한 예로 ‘애국 마케팅’도 있다. 로버트 우드러프는 전쟁을 계기로 아이젠하워와 두터운 친분을 쌓게 되었다. 전쟁 중 누군가가 필요한 게 있느냐고 물어보자 아이젠하워는 “코카콜라 한 잔만 갖다 주겠소?”라고 말했다. 그것도 수십 명의 기자가 지켜보는 가운데 말이다. 아이젠하워가 대통령이 된 이후 뉴스에서는 그가 해외 순방 중에도 빨대로 코카콜라를 마시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었다. 로버트 우드러프는 이를 마케팅으로 이용해 ‘코카콜라는 위대한 미국인의 국민 음료, 미국인의 애국심’이라는 이미지를 구축했다.

후일 그는 사업 비결을 물어보는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내 혈관 속에 흐르는 것은 피가 아니라 코카콜라입니다.”

그렇다. 로버트 우드러프의 엄청난 열정 덕분에 오늘날 코카콜라는 전 세계에서 팔리고 있다. 그는 모든 사람이 코카콜라를 맛보는 꿈을 갖고 있었다. 세상 어딜 가든 코카콜라가 도처에 깔려 있기를 희망했다. 그의 희망대로 오늘날 코카콜라는 아프리카의 사막에서부터 중국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에서 팔리고 있다. 로버트 우드러프의 비전이 이루어진 것이다.


스스로를 부족하게 만드는 용기

요즘 젊은이들은 아버지의 성취에 기대거나 안주하려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그것은 잠재력 계발을 방해하고 진정한 경쟁력을 저해할 뿐이다. 우리는 로버트 우드러프에게서 안주하지 않는 용기와 도전하는 자세를 배워야 한다.  ‘젊은 시절 고생은 사서도 한다’는 말이 있듯이, 그는 아버지에게 기대어 풍족한 삶을 살 수도 있었으나 그렇게 하지 않았다. 오히려 모든 기득권을 버리고 맨주먹으로 뛰쳐나가 밑바닥부터 뛰어서 스스로 자신의 잠재력을 발견했다. 풍족함을 거부하고 스스로를 부족하게 만들어 보라. 거기서 1퍼센트의 새로운 잠재력을 발견해도 성공적인 출발이다. 스스로 발견한 그 1퍼센트는 기득권의 품속에서 만들어진 99퍼센트의 에너지보다 값지다.  특히 위기 시에 1퍼센트의 잠재력은 엄청난 힘을 발휘한다. 99퍼센트를 갖추고도 투지와 마지막 1퍼센트를 투입할 역량이 안 되어 끝내 에너지를 얻지 못할 수도 있다.  로버트 우드러프가 만약 아버지의 품속에 안주하며 자족했다면, 코카콜라를 성공적으로 키울 수 있는 힘을 기르지는 못했을 것이다.

 

2018년도 브랜드 가치 (Forbes)

1. 애플

2. 구글

3. 마이크로소프트

4. 페이스북

5. 아마존

6. 코카콜라

7. 삼성

 

2018년도 Inc.com

1.  아마존

2.  애플

3. 구굴

4. 삼성

5. 패이스북

 

 

 

 

 


아틀란타

일반정보

  1. 조지아 주 - 일반 개요

    조지아주(State of Georgia, 문화어: 죠지아 주)는 미국 주 중 하나로, 영국에 맞서 미국 혁명이 일어났을 당시의 13개 주 중 하나이다. 남쪽으로 플로리다주, 동쪽으로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및 대서양, 서쪽으로 앨라배마주와, 북쪽으로 노스캐롤라이나주 및 ...
    Category아틀란타 Views8088
    Read More
  2. 조지아의 각종 통계들

    조지아의 각종 통계들 ▶ 조지아주의 크기, 면적, 높이 조지아주의 크기는 너비가 230마일에 길이가 300마일로 총면적이 5만 9,441평방마일에 이른다. 이는 미국 50개주 가운데 24번째로 큰 것으로 미국에서 평균적인 크기를 보유한 주라고 할 수 있다. 조지아...
    Category아틀란타 Views7511
    Read More
  3. 아틀란타의 중요한 5가지

    1. 개요 2012년 센서스 통계를 기초로 조지아주의 인구는 9백9십만명 미국에서 9번째로 많은 인구를 보유하고 있다. 조지아주가 보유한 카운티는 총 159개로, 이중 약 20개 카운티가 포함되는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의 인구가 5백4십팔만명에 이르고 있다. 또...
    Category아틀란타 Views9721
    Read More
  4. 메트로 애틀랜타의 대중교통

    메트로 애틀랜타의 대중교통 ‘자동차와 시간만 있다면 애틀랜타를 돌아보는 것은 쉽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남부 지역 교통의 요충지인 애틀랜타는 남북을 종단하는 I-75와 I-85, 그리고 동서를 횡단하는 I-20의 주요 고속도로를 포함, 애틀랜타...
    Category아틀란타 Views12817
    Read More
  5. 이곳이 애틀랜타 최고!

    이곳이 애틀랜타 최고! 애틀랜타 저널-컨스티튜션은 지난해 accessAtlanta.com에서 20만명 이상의 온라인 독자들을 대상으로 총 58개 범주에 걸친 애틀랜타 최고를 선정했다. 네티즌들의 투표에 의한 것이니만큼 절대적인 평가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주말...
    Category아틀란타 Views12688
    Read More
  6. 조지아/아틀란타 날씨, 기후

    조지아/아틀란타 날씨, 기후 아틀란타는 4계절이 있지만 혹독한 추위나 견디기 어려운 더위가 없는 비교적 온난한 기후입니다. 7~8월 사이에는 조금 후덥지근하고, 12~1월 사이에는 눈이 오는 경우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애틀랜타의 기후는 온화한 편이다. 날씨...
    Category아틀란타 Views20954
    Read More
  7. 아틀란타 영사관

    한국 영사관 주소 및 전화 번호 229 PEACHTREE ST. N. E. , SUITE #500 ATLANTA, GA 30303 TEL : 404-522-1611/3
    Category아틀란타 Views19208
    Read More
  8. 아틀란타 국제 공항 및 항공사 전화 번호

    하츠필드-잭슨 공항은 세계에서 가장 바쁜 공항 중하나이다. 그것은 미국내 다른 지역이나 세계 각지로 연결되는 항공편이 이 공항에서 제공되기도 하지만 미 동남 부 지역이 경제, 정치적으로 발전함에 따라서 이 곳을 찾아 오는 사람과 물동량이 늘어나기 때...
    Category아틀란타 Views17039
    Read More
  9. 다운타운 CNN 센터

    CNN 스튜디오(CNN Studio Tour) : CNN(Cable News Network)은 24시간 뉴스만을 방송하는 세계 뉴스의 대명사로 미국 4대 방송국 중의 하나이다. 이 방송국의 회장은 유명한 '테드 터너'. 이 곳은 뉴스 스튜디오를 투어로만 일반에게 공개한다. 투어는...
    Category아틀란타 다운타운 Views12388
    Read More
  10. 센테니얼 올림픽 파크 공원

    센테니얼 올림픽 파크 공원 센테니얼 올림픽 파크 공원은 CNN과 바로 인접한 지역에 위치해 있습니다. 센테니얼 올림픽 파크 공원은 1996년 '아틀란타'에서 열렸던 올림픽 게임을 기념하기 위해서 지은 공원으로, 바닥에 만들어진 오륜기 모양의 분수...
    Category아틀란타 다운타운 Views12677
    Read More
  11. No Image

    아틀란타 다운타운 - 수족관

    애틀랜타 다운타운의 센테니얼 올림픽 파크 옆 총 43만 스퀘어피트 규모의 수족관에 채워진 5백만 갤런의 담수와 해수에서 각종 희귀어류 10만마리가 서식하는 조지아 아쿠아리움은, 현재 미국 최대의 수족관이라고 자부하는 시카고 쉐드 수족관의 어류 보유...
    Category아틀란타 다운타운 Views15618
    Read More
  12. 카터센터(The Carter Presidential Center)

    미국의 제39대 대통령 Jimmy Carter 대통령 내외가 1982년도에 세운 비정부, 비영리 연구 및 지원기관으로 에모리대학과 제휴, 활동 전개 (사무국장: John Hardman 박사) 인류의ⅰ)평화, 자유, 민주주의 및 ⅱ)보건위생 증진 등에 목표를 두고 중동, 아프리카, ...
    Category아틀란타 다운타운 Views9048
    Read More
  13. No Image

    미국 흑인 인권 운동가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 기념관

    미국 흑인 인권 운동가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 기념관 1929년 태어난 킹 목사는 박사학위를 받은 1953년 결혼하여 이후 세 자녀를 두었습니다 . 결혼 직후 알라바마 주 몽고 메리 침례교회 (Dexter Avenue Baptist Church) 목사가되고 그때부터 민권...
    Category아틀란타 다운타운 Views15136
    Read More
  14. No Image

    마가렛 미첼 여사 생가(生家) -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저자

    조지아 주 수도 애틀란타는 마가렛 미첼의 명작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배경으로도 유명한 곳입니다. 노예제도 문제로 남북은 전쟁을 하는데 이 소설은 그 당시를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1899년에 지어진 마가렛의 원래 생가는 1906년에 도로 안...
    Category아틀란타 다운타운 Views13619
    Read More
  15. 조지아 주 의사당

    조지아 주청사(Georgia State Capitol) 주의사당은 약간 높은 언덕 위에, 시가지를 내려다볼 수 있도록 세워진는 것이 보통이다. 반면 이곳은 평탄한 장소에 세운 대신 건물의 돔 부분이 골드러쉬 마을로 알려진 '죠지아 주'의 Dahlonega라는 곳에서 ...
    Category아틀란타 다운타운 Views8284
    Read More
  16. No Image

    주지사 관저

    현 주지사 관저는 원래 로버트 매독스라는 사람의 집이었는데, 화재로 전소된다. 이 땅을 주정 부가 구입하여 남아 있는 건물을 부시고 현재의 건물로 새롭게 건축한다.주지사 관저는 조지아 81대 주지사인 소니 퍼듀, 아내인 메리의 공식적인 집. 3층으로 되...
    Category아틀란타 다운타운 Views8591
    Read More
  17. 애틀랜타 동물원(Zoo Atlanta)

    희귀 동물인 팬다 곰을 비롯, 249개 종 1천여 마리의 동물을 보유한 애틀랜타 동물원은 애틀랜타의 어린이들에게 사랑받는 장소로 40에이커에 이르는 부지에 지난 1889년 조성됐다. 연간 방문객 수가 거의 1백만명에 이르는 애틀랜타 동물원은 다운타운 인근 ...
    Category아틀란타 다운타운 Views10066
    Read More
  18. 월드 오브 코카콜라

    새 코카콜라 박물관 인기몰이 2007년 5월 24일 애틀랜타 다운타운의 조지아 아쿠아리움과 센테니얼 올림픽 파크 옆으로 자리를 옮겨 확장개관한 코카콜라 박물관 ‘World of Coca-Cola'의 관람객수가 개관 2개월만에 25만명을 넘어섰다. 코카콜라사는...
    Category아틀란타 다운타운 Views13595
    Read More
  19. No Image

    조지아 주 아틀란타 인근 가을 철 과수원

    조지아 주 아틀란타 인근 가을 철 과수원 일리제이 온가족이 떠나는 과수원 여행은 가을 정취와 더불어 또 하나의 좋은 추억. 조지아 인근에서 쉽게 찾아갈 수 있는 곳은 맛과 영양 만점의 사과 과수원. 조지아에서 가장 유명한 곳은 엘리제이. 엘리제이에 가...
    Views15305
    Read More
  20. No Image

    조지아 인근 봄 딸기 밭-

    조지아 농장 곳곳 행락객 북적 귀넷‘워싱턴팜스’에 딸기 풍년 화창한 봄을 알리듯 제철을 만난 딸기가 조지아 각 농장에서 탐스런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하자 가족들과 함께 인근 딸기 농장을 찾는 주민들이 부쩍 늘었다. 신선한 유기농 딸기를 직접 따서 맛보...
    Views1614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코디전문

'코스모스' 여행사

서부관광

 

 

베스트 품질 가격의 관광 상품을 원하십니까?  코스모스 여행사는 대부분의 관련여행사와 협력합니다. 결정하시기 전에 코스모스 여행사에게 문의를 주세요.

 

외국을 여행하는데 정말 가족처럼 걱정하고 챙겨주는 여행사가 필요하세요. 도착해서 끝날 때까지 코스모스가 모니터하며 여러분과 함께하겠습니다

CONTACT US

고객센터 : 770 862 5254

고객센터 : 미국여행 세계여행

한국: 070 7893 1663

(미국으로 연결되는 인터넷 전화)

이메일 : hskim@a-tour.net

주소 : https://a-tour.net

코스모스 여행사

사업자 등록 번호 : 미연방 26-4759531

Copyright 2018 CI Corp. All right reserved